본문 바로가기
텃밭과 식물

루비고무나무 수채화고무나무 반려식물로 키우기

by 쎔쎔 2023. 7. 11.
반응형

오늘 포스팅 주제는 루비고무나무와 수채화고무나무 반려식물로 키우기입니다. 두 식물은 고무나무 계열의 식물의 특성을 보이며 잎에 붓으로 그려낸 듯한 선명한 무늬를 보여줍니다. 두 고무나무의 반려식물로서의 가치과 관리방법 등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1. 루비고무나무와 수채화고무나무의 특성

루비고무나무와 수채화고무나무의 특성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인도고무나무와 거의 같다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만큼 관리 난이도가 낮아서 초보 식집사도 반려식물로 키우기에 아주 적합합니다. 굳이 다른 것이 있다면 잎이 뱅갈고무나무처럼 무늬가 있다는 것입니다. 그 무늬의 가장자리 색채가 붉은빛이 돈다면 루비고무나무이고, 밝은 베이지색이라면 수채화고무나무입니다. 그런데 루비고무나무의 경우에 새 잎의 경우에 붉은빛을 보이다가 점차 수채화고무나무처럼 베이지색으로 변화됩니다. 그래서 많은 판매상들이 루비고무나무와 수채화고무나무를 구분하지 않고 혼재하여 판매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마치 극락조와 여인초를 같은 것처럼 판매하여 훗날에 식집사들을 당황케 하는 것과 같다고 할까요? 저도 밝은 베이지색 잎에 반하여 수채화고무나무를 두 주 입양하였습니다. 그런데 열심히 키우고 있는데 키우고 보니까 루비고무나무의 특성을 보이더군요. 개인적으로는 붉은빛보다는 베이지색이 훨씬 마음에 들었거든요. 이제 와서 파양 할 수도 없고, 그나마 위안이 되는 것은 시간이 흐를수록 루비고무나무의 잎도 점점 베이지색으로 바뀐다는 것이 제게는 다행입니다. 하여간 밋밋한 인도고무나무보다는 무늬가 다양하게 그려지는 루비고무나무와 수채화고무나무가 식집사에게는 훨씬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빛을 충분히 받게 되면 잎의 무늬가 더욱 선명해지고 크고 두툼하게 자라납니다. 반대로 광량이 부족하면 무늬나 색상도 칙칙해지고 웃자람까지 나타나 수형이 망가집니다. 그러므로 고무나무 화분은 화상을 입힐 수 있는 정오의 햇볕은 피하여 밝은 곳에 놓아주고 주기적으로 돌려서 수형이 틀어지는 것을 막아주세요. 

수채화고무나무-루비고무나무
수채화고무나무(상) 루비고무나무(하)

 

2. 수채화고무나무와 루비고무나무의 수형잡기와 번식

특별한 관리를 하지 않은 수채화고무나무와 루비고무나무는 일자로 곧게 자라납니다. 일자로 뻗은 가지를 중심으로 사방으로 펴지기만 하는 잎은 고무나무 수형은 너무 심심하지 않나요? 가지도 사방으로 뻗고 무늬가 선명한 잎들이 풍성하고 넓게 펼쳐지면 더 멋있을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나무의 높이와 퍼짐 정도를 마음속으로 그려보고 수형 잡기를 위한 가지치기를 해줘야 합니다. 고무나무 가지를 자세히 살펴보면 잎이 펼쳐지는 곳에 생장점들이 숨어있는 것이 보입니다. 그곳이 새로운 가지들이 펼쳐지는 곳이 되기 때문에 그곳을 포인트로 가지치기를 할 때, 풍성하고 균형 잡힌 수형을 만들게 됩니다. 보통 새 잎이 피어나는 생장점을 자르게 되면 바로 아래 나뭇잎 두세 개에서 새로운 가지가 나옵니다. 보통 생장점 하나를 자를 때마다 두 개의 가지가 나온다고 생각하면 쉽습니다. 그러므로 가치를 펼치고 싶은 방향을 생각해서 적절한 타이밍에 생장점을 잘라주면 됩니다. 그러면 하나의 줄기가 생장점을 자를 때마다 2개, 4개, 8개로 늘어나고 잎도 더 풍성하게 나올 것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이때 고무나무 수액에는 독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기 때문에 피부가 민감한 분들은 반드시 장갑을 착용한 상태로 잘라주시고, 자른 단면에서 솟아 나오는 진액을 즉시 휴지로 지혈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렇게 수형 잡기를 위한 가지치기를 하다 보면 잘린 가지가 아깝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가지들은 버리지 말고 한 달 정도 물꽂이를 해주면 뿌리가 나와서 수채화고무나무와 루비고무나무를 손쉽게 번식시킬 수 있습니다. 물꽂이 번식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저의 인도고무나무 포스팅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무나무는 일반적으로 새집증후군과 실내 유해물질을 제거하고 공기를 정화하는 식물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무늬가 아름답고 매력적인 수채화고무나무와 루비고무나무를 반려식물로 한 번 들여보세요.

반응형

댓글